Pro Bono, INR does CSR with Pro Bono

Pro Bono
INR does CSR with Pro Bono

 

INR이 프로노보(Pro Bono) 활동의 일환으로 비영리단체 사단법인 코아(COA)를 후원합니다. COA의 고영희대표는 20여년 전 아프리카로 건너가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 타운 근처의 빈민촌 랑그라그 지역 아이들에게 수년 간 미술교육을 가르쳐 왔습니다. 2006년부터 개인적으로 시작한 예술 봉사는 ‘예술 교육을 통한 건강한 꿈 만들기’라는 사명감으로 발전하게 되었습니다. 2015년에 외교부 산하 단체로 코아를 설립하여, 세상을 아름답고 이롭게 하는 ‘함께’의 정신을 기반으로, 한국과 아프리카 아이들간의 문화,예술교류 프로젝트, 문화예술 교육, 장학금 지원, 난민구호, 미술치료 등의 사업을 펼치고 있습니다.

전 남아공 대통령 만델라의 탄생 100주년 기념으로 ‘Halala Tata Mandela’라는 이름으로 2018년 7월18일~31일까지 서초동 예술의 전당 앞 아트스페이스 호서에서 열린 전시회에  INR은 전시회 PR을 지원하면서, 아프리카 어린이들의 손 때묻은 작품들을 세상에 알리는 일에 참여하였습니다.

오프닝 행사에 주한 남아공 노주코 글로리아 밤(Nozuko Gloria BAM)대사를 비롯한 주요 인사들도 참석한 이번 전시회는 ‘축하합니다. 아버지 만델라’라는 뜻을 지닌 ‘할라라 타타 만델라(Halala Tata Mandela)’라는 제목으로 진행 되었습니다. 여전히 많은 이들의 가슴속에 아버지 같은 존재로 남아 있는 만델라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고, 생전 만델라의 뜻처럼 교육의 혜택을 제대로 받지 못한 아이들이 자신들의 생각과 마음을 담아낸 작품들 300점을 전시하였습니다.  앞으로도 INR의 Pro Bono는 계속 될 것입니다.

It is our great honor to provide free PR services to people or organization who need it most. Our team at INR worked together as volunteers by donating their PR capability to support COA, non-profit organization, as part of Pro Bono activity. INR has participated in the ‘Halala Tata Mandela’ exhibition hosted by COA. The exhibition, which was held from July 18, 2018 through July 31, showcases 300 letters and artworks by children of Khayelisha and Langrug Township, near Cape Town of South Africa.

프로노보

Ms. Y.H.Ko, president of COA had moved to the South Africa about 20 years ago and spent a lot of years for teaching fine art and painting to children who are from very poor families near Cape Town since 2006. In 2018, 300 children’s exhibition was held to celebrate the 100th birthday of the late former President Nelson Mandela as the 18th of July is Mandela’s birthday.  In 2009, the United Nations declared July 18 as Nelson Mandela International Day in honor of his contribution to the culture of peace and liberty.  This year’s celebration coincides with what would have been Nelson Mandela’s 100th birthday, the centenary. To honor his centenary and the legacy he left the world – we are all encouraged to engage in activities that are inspired by his legacy, in keeping with this year’s theme, “be the legacy”. As we all know, the late former President Nelson Mandela loved children and education. In this regard, the exhibition is a testament of what Madiba stood for, that is to educate children in whatever way possible for their betterment.  These children did this in celebration and remembrance of Nelson Mandela’s contribution to humanity.

INR will be doing to make the world better by supporting PR activities for non-profitorganizations who need our help.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